문화예술포털 KOART
뮤지컬 <더 테일 에이프릴 풀스>
구분  뮤지컬
장소  서경대학교 공연예술센터 스콘2관
기간  2022-03-08 ~ 2022-05-22
주최  (주)쇼노트
주관  (주)쇼노트
관람료  R석 66,000원 / S석 55,000원
홈페이지  
문의  02-3485-8700

장소 : 서경대학교 공연예술센터 스콘2관
공연기간 : 2022.03.08 ~2022.05.22
공연시간 : 90분
관람연령 : 중학생이상 관람가
티켓가격 : R석 66,000원 / S석 55,000원
출연 : 최석진, 현석준, 홍승안, 주민진, 박정원, 손유동

[작품설명]
공연 제작사 ㈜쇼노트의 초연 창작 뮤지컬 <더 테일 에이프릴 풀스>(이하 <더 테일>)가 오는 3월 3일 서경대학교 공연예술센터 스콘2관에서 개막한다. <더 테일>은 1819년 4월 1일 영국 런던에서 미스터리한 경로로 발간된 소설 [뱀파이어 테일]과 이를 둘러싸고 불붙었던 조지 고든 바이런과 존 윌리엄 폴리도리의 저작권 논쟁을 바탕으로 쓰인 작품이다. 극작 김지식, 작곡 유한나, 연출/각색 김민정 등 정상급 창작진이 참여한다.

12일 공개된 <더 테일>의 포스터는 찢어진 책 표지 뒤로 붉은색의 새로운 표지가 드러나는 모습을 표현해 과연 어떤 이야기가 진실인지 화두를 함축적으로 던지고 있다. 그와 동시에, ‘내 이름이 사라졌다’는 카피 아래 새겨진 두 주인공의 이름은 책의 진짜 저자가 누구일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함께 공개된 티저 영상은 <더 테일>의 첫 번째 넘버인 ‘4월의 첫째 날’을 배경음악으로 영국 런던, 어둡고 책이 가득한 존의 하숙집으로 관객들을 안내한다. 그 안에서 대치하고 있는 두 주인공 존과 바이런이 보인다. ‘거짓말 같은 진실을 마주한 순간’이 지나간 후 찢긴 책이 흩날리는 모습으로 마무리되는 영상은 서사에 기대감을 더한다.

뮤지컬 <더 테일>은 1819년 4월 1일, 바이런 남작의 전 주치의이자 작가 지망생인 존이 3년 전 쓰고 버렸던 소설 [뱀파이어 테일]이 바이런의 이름으로 발간되며 시작된다. 존이 자신의 아이디어를 훔친 것도 모자라 자신을 ‘쓰레기 같은’ 소설 속 인물로 ‘박제’한 것에 분노한 바이런. 그는 존을 찾아오지만 존은 소설을 투고한 적이 없다 맹세하고, 두 사람은 실제 현실과 이야기 속 현실을 넘나들며 진실공방을 벌인다.

소설 [뱀파이어 테일]을 직접 썼지만 그 위에 정작 자신의 이름은 새기지 못한 ‘존’ 역은 뮤지컬 <엔딩노트>, <해적>, <라 레볼뤼시옹> 등을 통해 인상적인 연기로 존재감을 각인한 배우 최석진, 뮤지컬 <엔딩노트>, <미인>, <최후진술> 등에서 뛰어난 가창력을 보여준 현석준, 뮤지컬 <경종수정실록>, <와일드 그레이>, <비스티> 등에서 호평을 받은 홍승안이 맡는다.

영국 낭만주의 문학을 선도한 시인이자 런던 사교계 유명인사인 ‘바이런’과 소설 [뱀파이어 테일]속 뱀파이어 ‘루스벤’ 역은 뮤지컬 <더 모먼트>, <배니싱>, <사의찬미> 등에서 연기력을 인정받은 주민진, 뮤지컬 <경종수정실록>, <더 픽션>, 음악극 <태일> 등에서 다양한 모습을 보여준 박정원, 뮤지컬 <이토록 보통의>, <명동로망스>, <팬레터> 등으로 활약한 손유동이 맡는다.

<더 테일>은 뮤지컬 <더 라스트맨>, <라 루미에르>, <란>, <손없는 색시> 등을 쓴 극작가 김지식과 뮤지컬 <나르치스와 골드문트>, <조선변호사>, <마르틴 루터> 등의 음악을 맡았던 작곡가 유한나의 신작이다. 시적인 가사와 이에 어우러지는 피아노, 기타, 바이올린, 첼로 등 4인조 라이브 밴드의 아름다운 선율은 관객들의 귀를 사로잡을 예정이다. 연출 및 각색은 히트 창작 뮤지컬 <명동로망스>, <번지점프를 하다>, <트레이스 유> 등의 연출가 김민정이 맡아 기대감을 불러일으킨다.

한편, 뮤지컬 <더 테일>은 사단법인 한국뮤지컬협회가 문화체육관광부, 한국콘텐츠진흥원과 손잡고, 콘텐츠 창의인재동반사업 수료생의 창작활동 유지와 창작 프로젝트의 성공적인 사업화를 지원하고자 2020년 개최한 를 통해 아이디어가 발굴되었으며, 공연 제작사 쇼노트의 심화 개발을 거쳐 상업화에 이르게 되었다.

 

[줄거리]
내 이름이 사라졌다.

1819년 4월 1일, 그 어떤 거짓말도 다 용서가 되는 날.
런던 사교계의 명사 바이런 남작의 전 주치의이자 작가지망생인 존 폴리도리는 '뉴 먼슬리 매거진'에 실린 바이런의 신작, 뱀파이어 테일' 의 발간 소식을 접한다.

누구에게도 공개하지 않았던 자신의 소설이 바이런의 이름으로 출간되었다는 거짓말 같은 사실에 충격 받은 존, 그의 눈앞에 홀연히 바이런이 나타난다.

바이런은 허락도 없이 자신을 모델로 뱀파이어 소설을 쓴 것에 분노하며 존을 몰아세우는데..

소설 뱀파이어 테일을 둘러싼 두 남자의 거짓과 진실,

과연 진짜 이야기는 무엇일까?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