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예술포털 KOART
[수요춤전] 2020 작품 공모 선정작 #2 김현선 & 박경랑
구분  온라인
장소  국립국악원
기간  2020-11-11 ~ 2020-12-31
주최  국립국악원
주관  국립국악원
관람료  무료
홈페이지  
문의  -

본 영상은 2020년 〈수요춤전〉 작품 공모 선정작으로, 2020년 9월 9일, 무관중으로 진행된 공연을 녹화 편집한 것입니다.

[#1. 김현선 - 무향舞香 · 무취舞取 · 무색舞色]
1. 00:19 무,향 舞,香 ‘춤의 향기로 물들다.’ (춤_김혜정, 김현선 / 작곡_김현정)
살풀이춤을 모티브로 창작한 작품으로 인간이 풍길 수 있는 향기를 살풀이 천의 이미지와 움직임으로 풀어내었다. 개개인이 지니고 있는 향기가 서로에게 물들어 인간관계가 맺어지고 함께 상생하게 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2. 10:43 무,취 舞,取 ‘춤에 취하다.’ (춤_김현선 / 콘트라베이스_김성배)
이 작품은 태평무를 모티브로 한 작품으로 현대사회의 태평성대에 대한 이야기이다. 
태평하게만 살 수 없는 사회를 비판하고, 이러한 세상 속에서 춤에 취해 아픈 현실을 잊고 깊은 내면에서 일어나는 태평성대를 이뤄보자는 메시지가 담겨 있다. 

3. 22:40 무,색 舞,色 ‘춤에 색을 입히다.’ (춤_박현미, 이예은, 김현선 / 작곡·대금_한충은 / 콘트라베이스_김성배)
이 작품은 황무봉류 산조의 구조와 움직임을 재해석한 작품으로 무채색인 현대사회를 각 개인의 색으로 조화롭게 입혀 아름다운 세상을 만들어 보자는 의미를 담고 있다. 혼자서는 살아갈 수 없어 함께 행렬하는 기러기떼의 모습으로 형상화하여 꾸며보았다. 


[#2. 박경랑 - 黃龍氣 白鶴舞 (황룡기 백학무)]
4. 37:53 만수문전에 풍년새 - 영남교방청춤
(춤_박경랑 / 음악 국악아카펠라 토리스 - 경기소리_견두리 / 서도소리_곽동현 / 판소리_이신예, 백현호 / 베이스 최홍석)
국악 아카펠라로 꾸민 새타령에 맞추어 박경랑의 영남교방청춤을 바탕으로 전통의 격식을 현대적 소리와 춤으로 재구성한 작품이다. 행운과 풍년을 기원하고 장수의 의미가 담긴 남도민요 ‘새타령’의 가사처럼 코로나로 인해 위축되어 있던 마음들이 만복, 장수, 행운을 부르는 마음으로 바뀌기를 바라는 뜻을 담았다.

5. 42:50 화조월석 花朝月夕 - 교방소반춤
(춤_박경랑 / 음악 국악아카펠라 토리스 - 경기소리_견두리 / 서도소리_곽동현 / 판소리_이신예, 백현호 / 베이스 최홍석)
교방소반춤은 옛 교방의 연희춤이다. 소반은 작은 접시를 의미하며 접시에 
술잔을 얹어 머리에 이고 춤을 추다가 술잔은 다시 권하고 빈 접시를 들고 소고 놀음처럼 흥겹게 추는 춤이다. 가락이 멋스럽고 신이 나는 소리로 예로부터 연희나 놀이판에서 많이 불린 노래인 경기민요 ‘창부타령’을 국악 아카펠라로 구성하여 연출하였다.

6. 49:21 판소리 흥보가 중 박타는 대목 “시리렁 실근”
(음악 국악아카펠라 토리스 - 경기소리_견두리 / 서도소리_곽동현 / 판소리_이신예, 백현호 / 베이스 최홍석)
어려운 시기, 모든 분들의 행운과 안녕을 기원하며 흥보 박에서 셀 수 없이 쏟아지는 돈과 쌀, 금은보화의 기쁨처럼 풍요롭고 풍성하기를 노래한다. 판소리의 시김새와 선율, 흥겨운 재담을 살리면서 아카펠라로 만든 곡이다. 

7. 53:22 아직도 꽃밭 지금도 눈물밭이라네 - 문둥북춤 (춤_박경랑 / 내레이션_이신예 / 구음_백현호)
김초혜의 시 문둥북춤과 문둥탈춤에 표현된, 극한 상황에서도 꽃으로 다시 피어나 보고 싶다는 생명의 의식과 건강한 삶을 희구하는 인간 본질의 고통을 신명을 통해 극복해보자는 내용에서 영감을 받아 구성하였다. 조상의 죄업으로 병에 걸려 고통으로 괴로워하며 숨어서 살아가야 하는 문둥이의 애환을 고성오광대놀음 문둥북춤에 소리꾼 백현호의 구음과 내레이션을 더하여 표현한 작품이다.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