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예술포털 KOART
2020 예술의전당 연극 <신의 아그네스>
구분  연극
장소  예술의전당 CJ 토월극장
기간  2020-11-07 ~ 2020-11-29
주최  예술의전당, 한울엠플러스(주)
주관  예술의전당, 한울엠플러스(주)
관람료  R석 80,000 원 / S석 60,000 원 / A석 40,000 원
홈페이지  
문의  02-580-1300

장소 : 예술의전당 CJ 토월극장
기간 : 2020.11.07 ~ 2020.11.29
러닝타임 : 120분
관람연령 : 14세 이상 관람가

공연시간 정보
화,금 오후 7시 30분 / 수,목 오후 3시,7시30분
토 오후 2시, 6시 / 일 오후 3시
월 공연없음



[작품설명]
인기 작가 존 필미어(John Pielmeier)의 메가히트작!

현대연극계의 수작으로 손꼽히는『신의 아그네스』는 미국 인기 희곡작가 존 필미어(John Pielmeier) 작품으로 1982년 봄, 브로드웨이 무대에 처음 올려진 이래 ‘여배우의 에쿠우스’로  불리며 현재까지도 전세계에서 성황리에 공연되고 있다.

갓 낳은 아기를 목 졸라 죽인 후 휴지통에 버린 젊은 수녀 아그네스……
그리고, 그녀를 둘러싼 복잡하고 첨예한 갈등구조는 어머니이자 딸, 아내로 살아가는 이 땅의 모든 여성들의 굴곡진 인생 여정을 투영하는 듯 하다.

닥터 리빙스턴과 원장수녀가 아그네스를 통해 자신들의 아픔과 슬픔을 위로 받듯 관객들도 이 작품을 통해 운명과 같은 번민의 긴 여행 속에서 자신의 삶을 재발견하게 될 것이다.

또한, 다르면서도 같은 세 여인의 번민 속에서 기적이란 신과의 관계가 아닌 우리 삶 속에 있음을 깨닫게 될 것이다.


[줄거리]
수녀원에서 갓 낳은 아기를 목 졸라 죽인 사건 발생!
몬트리올 교회의 마리 마드레느 수녀원. 
그 곳에는 들어온 지 4년 된 21살의 젊은 수녀 아그네스가 살고 있다.

그녀는 갓 태어난 자신의 아이를 죽여 쓰레기통에 버린 혐의를 받는다. 
아그네스의 법정 정신과 의사 닥터 리빙스턴,
그녀는 사건 발생 당시 아그네스의 정신 상태가 정상이었는지 여부를 가리기 위해 수녀원을 방문한다.

알코올 중독자인 방탕한 어머니 밑에서 학교 교육도 제대로 못 받고 기형적인 과잉보호와 성적 학대를 받으며 살아온 아그네스.

그러나 그녀는 알 수 없는 순수함을 지녔다. 
여동생이 수녀원에서 죽은 후 신에 대한 믿음을 잃어버린 닥터 리빙스턴.

그녀는 과학적 사실에만 관심을 갖는다. 
신의 기적을 그리워하는 미리암 수녀 원장은 믿음과 기적을 주장한다.
인생관, 종교관이 서로 다른 세 여인의 대립과 갈등으로 극은 긴장감 넘치게 진행된다.
그러나, 닥터 리빙스턴은 최면요법까지 동원하지만 사건은 점점 미궁 속으로 빠져들고 의문은 더욱 더 커져만 간다.

아그네스가 낳은 아기의 아버지가 누구이고, 실제로 이 아기를 누가 죽였느냐에 관심을 갖던 관객들에게 아그네스는 믿음과 기적이라는 예상치 못한 희망을 남긴다. 

또한, 아그네스가 남겨 놓은 진실 앞에서 닥터 리빙스턴은 다음과 같이 마지막 대사를 읊조린다.

“그녀가 그립습니다. 그리고 아그네스가 정말로 제게 그 무엇...
그녀의 일부분을 남기고 갔으리라 믿고 싶습니다.
이것이………… 기적이기에 충분하지 않을까요?”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