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예술포털 KOART
예술의전당 발렌타인데이 콘서트
구분  클래식
장소  예술의전당 콘서트홀
기간  2020-02-14 ~ 2020-02-14
주최  예술의전당
주관  예술의전당
관람료  R석 12만원 / S석 9만원 / A석 6만원 / B석 3만원
홈페이지  
문의  02-580-1300

기간 : 2020.02.14(금)
시간 : 19:30
장소 : 콘서트홀
관람등급 : 8세 이상 관람
관람시간 : 120 분
장르 : 교향곡
가격 : R석 12만원 / S석 9만원 / A석 6만원 / B석 3만원
주최 : 예술의전당
문의 : 02-580-1300

할인정보
※ 현장에서 티켓 수령 시 할인에 해당하는 증빙자료(학생증, 신분증, 복지카드, 유공자증 등)를 제시하지 못할경우 차액 지불 후 공연 관람 가능
 
- 후원회원 20% (20매)
- 골드회원 15% (5매)
- 블루 · 예술의전당 우리V카드 회원 10% (5매), 그린회원 10% (2매)
- 싹틔우미회원 - 본인 40% (1매 / 본인 신분증 확인)
- 노블회원 - 본인 40% (1매 / 본인 신분증 확인) 
- 20인 이상단체 15% (예술의전당 전화예매 및 방문예매)
- 장애인 복지카드 소지자(1급~3급/중증) 본인 및 동반 1인 50% 
- 장애인 복지카드 소지자(4급~6급/경증) 본인 50%
- 국가유공자증, 의상자(1~2급)증 / 소지자 본인 및 동반 1인 50%
- 유족증(국가유공자,의사자), 의상자(3급이하)증 / 소지자 본인 50%

※ 그 밖에 할인은 상세정보 확인
※ 기타할인
- 예술인패스카드 소지자 본인 10% (본인명의 예술인패스카드 현장 제시)
- 문화릴레이 10% (1인 1매 / 2019년-2020년 공연 유료티켓 소지자)
 [참여단체 : 국립국악원, 국립극단, 국립극장, 국립발레단, 국립오페라단, 국립합창단, 국립현대무용단, 서울예술단, 세종문화회관, 예술의전당, 정동극장, 한국문화예술위원회, 강남문화재단, 남산예술센터, 성남아트센터, 안산문화재단, 부천문화재단]
- SAC CUBE 마니아 10% (1인 4매 / 2014-2019년 SAC CUBE 공연 유료티켓 소지자)
 [SAC CUBE 해당 공연 : 환도열차, 메피스토, 별무리, 어린왕자, 프랑켄슈타인, 가족이란 이름의 부족, 호두까기인형, 멜로드라마, 모리와 함께한 화요일, 보물섬, 맨 끝줄 소년, 세일즈맨의 죽음, 뜨거운 양철지붕 위의 고양이, 병동소녀는 집으로, 돌아가지 않는다,발렌타인데이, 바람 불어 별이 흔들릴 때, 어둠상자, 인형의집, 추남미녀, 투란도트, 늙은 부부이야기, 맨 끝줄 소년]
- The-K 한국교직원공제회 10% (1인 4매 / 티켓 수령 시 교원회원증 현장 제시)
- 신세계 포인트 회원 10% (1인 4매 /  신세계 포인트 회원카드(사진) 또는 스마트폰 앱 로그인 상태 현장 제시)
- 대한항공 SKYPASS 회원 10% (1인 4매 / 회원카드(사진) 또는 스마트폰 앱 로그인 상태 현장 제시)
 
※ 티켓오픈
- 예술의전당 후원회원 : 1월 2일(목) 오전 10시
- 예술의전당 유료회원(골드,블루,그린,예당우리V카드) : 1월 2일(목) 오후 2시
- 예술의전당 일반회원(싹틔우미,노블회원 포함) : 1월 3일(금) 오후 2시 

[프로필]
  
프로필

정재형
3인조 밴드인 베이시스로 가요계에 첫 발걸음을 옮긴 재형은 `대중가요와 클래식의 결합`을 온전히 보여줬던 그룹. 베이시스로 데뷔하며 3장의 앨범을 발매했다.
 
가슴을 울리는 멜로디와 노랫말 그리고 비장미 속에 담긴 뜨거운 감성을 클래식의 형식과 접목하며 대중들에게 강한 인상을 줬던 그는 1999년 솔로 1집 <기대>를 발매하면서 프랑스로의 유학을 선택한다. 이후 파리고등사범(에꼴 노르말) 음악원에서 영화음악을 전공하면서 클래식 작곡을 연이어 전공한다. 뿐만 아니라 유학생활 중에서도 솔로 2집 `두 번째 울림`과 영화 OST <중독>, <오로라 공주>,< Mr 로빈 꼬시기 >,<지금 사랑하는 사람과 살고 있습니까>등을 연달아 발표하면서 대중 가수와 싱어송라이터, 또한 대중성과 화면에 담긴 음악이 가진 힘을 여실히 보여주는 `영화음악가`로써의 위치도 확실히 자리매김한다.
 
정재형만이 만들어낼 수 있는 일렉트로닉 사운드로 가득 찬 2008년의 솔로 앨범 3집 <포 재클린>과 파리 유학 시절의 즐거움과 고단함을 담아낸 수필 <파리스 토크>는 정재형의 그간의 음악적 발전과 감성을 그리워하던 사람들의 목마름을 채워준 작품들이었다.
 
그리고 2009년에는 안테나에 입성하면서 정재형의 또 다른 면모들이 드러나기 시작한다.
음악적으로는 2009년 소품집 <정재형의 Promenade, 느리게 걷다>와 오직 피아노 한대로만 모든 것을 표현한 앨범 < Le Petit Piano >가 발매되었고, 음악 외적으로는 그 동안 드러나지 않았던 예능적인 면모까지 한 번에 내보이며 `음악요정`이라는 호칭을 얻게 되었다.
그 수식어에 걸맞게 그는 현재까지 싱어송라이터로 영화음악가로 MC로 DJ로 요정처럼 자유롭게 유영하고 있는 중이다.
 
클래식이라는 음악적 뿌리 위에서 단단하게 영글어가는 그의 음악세계. 정재형은 아직도 우리에게 보여줄 것이 너무 많은 뮤지션이다.
 
프로필

포르테 디 콰트로
포르테 디 콰트로’는 한국판 ‘일 디보’ 프로젝트, 크로스오버 남성4중창을 선발하는 JTBC의 오디션 프로그램 <팬텀싱어>의 초대 우승팀으로, 뮤지컬 배우 고훈정, 테너 김현수, 베이스 손태진, 가수 이벼리를 멤버로 구성된 팀이다. 팀명인 ‘포르테 디 콰트로’는 ‘4명의 힘’, ‘사중창의 파워’를 의미한다. 
 
‘포르테 디 콰트로’는 <팬텀싱어>의 파이널 라운드에서 결성된 팀으로, 결선 1, 2차 무대에서 현장투표와 시청자투표를 통해 두 차례 모두 우승을 차지하며 초대 우승자가 되었다. 두 번의 결선 무대에서 < Notte stellata (노테 스텔라타, 별이 빛나는 밤) >, < Odissea (오디세아) >, <베틀노래>, < Adagio (아다지오) >의 네 곡을 노래한 이들은, “팬텀싱어의 취지인 ‘천상의 하모니’에 가장 걸맞는 팀”이라는 극찬을 받기도 했다.
 
‘포르테 디 콰트로’는 팀 결성과 동시에 2017년 상반기에 세계적인 클래식 레이블인 데카 (DECCA Records)를 통해 음반과 전세계 음원이 발매되었으며, 스웨덴 작곡가 프레데릭 캠프와 국내 최고의 작사가인 김이나, 윤사라 등이 참여한 첫 번째 음반은 일본, 중국, 싱가폴, 말레이시아를 비롯한 아시아와 호주, 독일 등 크로스오버 강국에서도 큰 관심을 보이며 해외진출의 가능성을 보여주었다. 5월부터 시작된 전국투어 콘서트는 서울공연 4,000석이 15분 만에 전석 매진된 데 이어 고양, 성남, 수원, 전주, 청주, 광주, 대구, 부산, 창원 등 14개도시 16회 공연과 세종문화회관에서의 앙코르 콘서트가 모두 매진되며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명실공히 국내 크로스오버 시장의 중심이 된 포르테 디 콰트로는 2017년 11월, 체코 프라하 현지에서 녹음한 2집 <클라시카> 발매와 동시에 전국 12개도시 15회 공연을 성공적으로 마치며 다시 한 번 한국형 크로스오버의 가능성을 보였다. 2018년 4월 일본 도쿄 분카무라 오차드홀에서 프리미엄 콘서트를 성황리에 마쳤으며, 일본 아마존 차트에서는 포르테 디 콰트로 앨범이 클래식 차트 1~3위를 모두 차지했다. 2018년 9월 2.5집 < COLORS >발매와 함께 7개 도시 전국투어를 성황리에 마쳤다. 매 콘서트마다 더 견고해진 하모니로 관객들에게 감동을 전달하는 포르테 디 콰트로는 2019년 3월, 7월 클래식 전용극장에서 펼쳐진 <언플러그드1,2>콘서트에서 전석 매진이라는 기록으로 재즈피아니스트 송영주, 기타리스트 함춘호 등 우리나라 최고의 연주자와 함께 서정적인 어쿠스틱 사운드를 배경으로 완벽한 하모니 라이브의 진수를 선보였다.

목록보기